에너지 정책연대

[가스신문=주병국 기자] 에너지정책연대(집행위원장 이영원)가 지난 20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경제2분과와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영원 집행위원장은 △원자력과 화석연료에서 재생에너지로의 정의로운 전환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설치 등을 경제2분과에 건의했다.

 

또 재생에너지산업 촉진을 위한 공기업 역할 강화와 지난 정부의 에너지 민영화 정책 폐기와 에너지 공공성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에너지 산업내의 비정규직 제로 등의 정책제안을 했다.

이에 대해 이개호 경제2분과 위원장은 “에너지정책은 현 정부의 중요한 정책분야라며 ”국민들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만큼 부담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또 이 위원장은 "에너지정책연대의 정책제안은 앞으로 정책수립에 요긴하게 반영을 하겠다"고 말하면서도 "향후 국민적 합의 기반 하에 에너지 전환이 다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재생에너지 산업의 중요한 지점은 분산형 에너지 시스템 구축과 사회적 경제를 통한 재생에너지 산업 확장을 에너지정책연대 차원에서 고민을 해달라는 당부를 했다.

 

김병기 에너지정책연대 의장은 “에너지정책연대도 가입노조끼리의 이익이 충돌되지만 서로의 밥그릇보다는 큰 틀에서 서로 합의를 하면서 양보도 하고 논의를 하면서 여기까지 공감을 하면서 왔다”며 “사회적 합의기구도 서로 이해관계가 다르지만 여러 이해당사자가 서로 만나서 얘기를 하면 조율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최철호 전국전력노조 위원장은 “이 자리는 정책에 대해 세세히 듣는 것보다 전반적인 입장에서 정부의 기조를 확인하는 자리 같다”며 “노동조합 입장에서 보더라도 한전의 경우 전력사업 구조개편으로 민영화 되면서 민간 에너지 기업들에게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진행됐고, 발전적인 것이 아니라 공기업이 이익이 나는 부분은 민간이 가져가는 방안으로 갔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민영화 반대와 에너지 공공성 기조를 확인했으니 앞으로 에너지 정책을 수립할 때 노동조합도 참여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정기획자문회에서 “민영화도 과거 정부와 다르게 이번 정부는 에너지 공공성을 확보하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며 “불가피하게 발을 빼게 되는 부분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그 전에 국민적합의 과정은 반드시 거치겠다”고 밝혔다.

 

https://www.ga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8712

 

목록
제목 날짜
[레디앙] 탈원전과 에너지 전환 성공, "재생에너지 확산과 신뢰에 달려   2017.08.02
[한국경제] 한수원 노조 "이르면 오늘 이사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2017.07.18
[가스신문] 에너지정책연대, 現 정부의 에너지전환에 사회적 합의기구 제안   2017.07.04
[투데이에너지] “재생 E산업 촉진 위해 E 공기업 역할 강화해야”   2017.06.15
[에너지데일리] 탈원전, '정의로운 전환·사회적 합의' 우선돼야   2017.06.15
[매일노동뉴스] 박근혜 정부 주도한 모든 에너지 정책 폐기해야   2017.03.13
[투데이에너지] “에너지산업 민영화, 실패한 정책”   2017.03.13
[경향신문] 에너지기업 노조 연대기구 출범·· “에너지 민주주의 실현”   2017.03.13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